프리즈너스(2013) 감상 영화

[줄거리]

세상을 뒤흔든 보스턴 여아 실종사건! 
두 남자의 가슴 뜨거운 추적이 시작된다!

한가로운 휴일, 평화로운 마을 두 부부의 딸이 사라졌다. 
 세상이 모두 이 사건을 주목하고 있는 가운데, 유력한 용의자가 붙잡힌다. 
 그러나 어떤 증거도 찾을 수 없는 용의자는 풀려나게 되고 사건은 다시 미궁 속으로 빠지게 된다. 완벽한 용의자를 의심하는 아빠는 홀로 그를 쫓기 시작하고, 형사는 세상에 숨겨진 진범을 찾기 위해 추적을 시작한다. 
 유력한 용의자를 범인이라고 믿는 아빠. 
 진짜 범인은 따로 있다고 믿는 형사. 
 각각 다른 방식으로 추적을 시작한 두 사람은, 
 마침내 세상을 충격에 빠트릴 진실과 마주치게 된다!

 프리즈너스를 봤습니다. 상영관이 대폭 줄어서 보기가 쉽지가 않았어요. 일찍 보고 싶었는데 근처 영화관에 전부 6시 이후에 상영해서 아쉬웠습니다.

 

1. 영화의 구성이 상당히 탄탄하네요. 크게 낭비되는 장면없이 상당시간 긴장을 유지시켜 주고요. 그리고 낭비되는 장면이 없는 만큼 대다수의 복선들은 거의 회수를 해주네요.

 

2. 물론 다른 배우들도 좋지만 영화는 크게 휴잭맨과 질렌할의 시점에서 유지가 되고 두 배우의 연기는 좋네요.

 

3. 다만 영화가 생각보단 친절했습니다.(물론 이 영화의 상징 해석이 쉽다는 뜻은 절대 아니에요.) 범인을 찾을 수 있게 가는 과정이 꽤나 자세했고 후반부의 흐름은 이 영화가 흐름이 바뀌면서 느려진단 느낌을 받긴 했습니다. 다만 이 경우 설국열차가 빠른 속도감으로 몰아부치다가 잠시 쉬어가기에 템포가 느려진단 느낌을 받는 반면, 프리즈너스는 애초에 속도감이 있는 연출이라기보단 여러 장면과 사건들이 복선과 진행으로 섞여있으면서 진실을 찾기위해 같이 따라가다 보면 진행이 빠르다고 생각되다가 후반부의 결말을 알게 될 경우 더이상 관객이 결말을 함께 찾을 필요성이 없어졌다고 느끼면서 템포가 느려진단 느낌을 받는 영향이 있는 듯 싶네요.

 생각보다도 재밌게 봤습니다. 특히 영화가 참 탄탄한 느낌을 받아서 150분 이상의 긴 러닝타임에도 불구하고 지루하단 느낌을 받지 못했습니다. 다만, 영화가 끝나고 몇몇 부분을 찾아보니 상당한 상징해석들이 많더군요. 이를 한번 읽어보는 것도 재밌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