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상(2013) 감상 영화

[줄거리]
사람의 얼굴에는 세상 삼라만상이 모두 다 들어있소이다!

얼굴을 보면 그 사람의 모든 것을 꿰뚫어보는 천재 관상가 내경. 처남 ‘팽헌’, 아들 ‘진형’과 산속에 칩거하고 있던 그는 관상 보는 기생 ‘연홍’의 제안으로 한양으로 향하고, 연홍의 기방에서 사람들의 관상을 봐주는 일을 하게 된다. 용한 관상쟁이로 한양 바닥에 소문이 돌던 무렵, ‘내경’은 ‘김종서’로부터 사헌부를 도와 인재를 등용하라는 명을 받아 궁으로 들어가게 되고, ‘수양대군’이 역모를 꾀하고 있음을 알게 된 그는 위태로운 조선의 운명을 바꾸려 한다.

 추석 시즌 가장 기대한 영화 관상을 봤습니다.

  송강호나 조정석은 기대치만큼 충분히 해주고 이정재는 계속해서 몸에 잘맞는 옷을 입는 듯 합니다. 이종석은 연기가 아쉽고 김혜수는 배역의 역활범위가 아쉽네요. 
 
 계유정난의 사실을 변주하거나 재해석 하지 않았지만 그 당시의 일반인인 '내경'의 등장 덕택에 어느정도 새로운 인상을 받았어요.

 전반부는 조정석과 송강호가 큰 웃음을 주고, 후반부도 내경이 역모를 막으려는 모습 덕분에 늘어진단 느낌은 못받았어요.

 궁궐의 내부나 인물들의 의상, 궁이나 성문의 모습은 만족스럽습니다. 고전 의상이나 건물을 잘 재현했네요.



 5. 등장인물들이 많아서 김혜수나 이종석은 몇몇 장면에선 불필요한 등장을 하는 듯도 보입니다. 이때문에 이들의 몇몇 등장은 간혹 흐름이 깨진단 인상을 받았어요.
 
 배우들의 연기도 대부분 좋거나 준수하고 극의 소재도 충분히 재밌는 소재입니다. 다만 많은 수의 인물들 때문에 후반으로 갈수록 인물들의 개성은 이야기에 묻힌체 사라져가고 극은 구성이 산만해 지는 듯 해서 아쉽네요. 이런 면에서 광해가 영화 외적인 이유로욕을 많이 먹긴 하지만 짜임새는 참 잘나왔던 이맘때의 사극인 듯 합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관상은 배우들과 인물들의 개성, 소재의 무거움과 결말의 의미에 대한 고민을 하게 만드는 힘 덕분에 2시간 20분이라도 충분히 재밌게 보실 수 있을 듯 하네요. 
  

덧글

  • 맞습니당~ 2013/09/14 01:29 # 삭제 답글

    저도 오늘 보고 왔는데 러닝타임이 길게 느껴지지 않고,
    몰입해서 봤네요~ 감상평에 공감 많이 되네요~
    그래도 표값이 아깝지 않았어요~
  • Space뽀이 2013/09/14 13:04 #

    저도 표값은 아깝지 않더라고요 ㅎㅎ 재밌게 봤어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