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테러 라이브(2013) 감상 영화

[줄거리]
한강 폭탄테러의 생생한 충격이 독점 생중계 된다!

“지금… 한강 다리를 폭파하겠습니다” 불미스러운 일로 라디오 프로그램으로 밀려난 국민 앵커 ‘윤영화’는 생방송 진행 중, 신원미상 청취자로부터 협박전화를 받는다. 
 “내가 터뜨린다고 했죠…?” 장난전화로 치부하며 전화를 끊은 순간, 마포대교가 폭발하는 장면을 목격하게 된다. 눈 앞에서 벌어진 끔찍한 재난이 ‘테러사건’이라는 단서를 쥐게 된 윤영화! 
 “신고하지마. 이건 일생일대의 기회야!” 마감뉴스 복귀 조건으로 보도국장과 물밑 거래를 시도한 그는 테러범과의 전화통화를 독점 생중계하기에 이른다. 
 “지금 뭐 하자는 거예요. 언론사 건드려 봤자 좋을 거 없어!” 21억이라는 거액의 보상금과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는 테러범. 한편 윤영화는 자신의 귀에 꽂힌 인이어에 폭탄이 설치된 사실을 알게 되는데… 테러범의 정체는 무엇이며, 왜 하필 앵커 ‘윤영화’를 지목했을까?

 하정우가 거의 단독 주연이라고 할 수 있는 더 테러 라이브를 보고 왔습니다.

 이 영화의 돌파력이 대단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궁금했었는데 그 이유를 알 듯 하네요.심지어 영화의 시작할 때 오프닝  타이틀이란 개념 없이 끝까지 영화를 진행시킵니다. 물론 단순히 오프닝 타이틀이 없다는 이유로 영화가 돌파력 있단 말은 아닙니다. 그만큼 쓸모 없는 가지는 전부 쳐내고 영화를 진행시킨단 의미죠.

 하정우의 연기력이 좋은건 대부분 인정하고 알지만, 이런 좁은 공간에서 생소한 아나운서 역활을 하면서 혼자서 극을 이리 잘 이끌어 나가는 모습은 대단하다고 생각되네요. 게다가 이경영 씨나 다른 조연도 나름의 비중에서 맡은 역활을 잘 수행하네요. (다만, 개인적으로 경찰청장 역을 하신 분은 좀 아쉽습니다. 하지만 그 분의 연기 탓을 하기보단 극중의 경찰청장이 아쉽게도 약간은 모나고 튀는 역활이란 느낌을 지울 수 없네요.)

 그 외에 실제 방송가엔 있을 수 없는 설정이라는 등의 모순을 지적하는 분들이 있으셨지만 저같은 민간인은 방송계의 생리에 대해 전혀 알 길이 없으므로 크게 영화 시청에 방해된다는 느낌은 받지 않았어요.

 영화의 결말에 대해선 '영화는 수다다'의 김태훈 씨는 너무 편한 결론으로 만들었다고 하셨지만, 개인적으론 괜찮다고 봐요. 어짜피 이 영화는 내내 우리나라의 사회 구조에 대해 대놓고 비판하기 때문입니다. 영화가 반드시, 이 사회의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는 해결책을 제시할 순 없다고 보여지니까요.
 짧은 러닝타임에 하정우의 집중력이 돋보이는 연기, 생각보다 더 흥미진진하게 봤습니다. 적어도 이 영화를 보시면서 조시는 분은 없을 듯 하네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