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시자들 (2013) 감상 영화

[줄거리]
흔적조차 없는 놈의 
모든 것을 기억하라!

범죄 대상에 대한 감시만을 전문적으로 담당하는 경찰 내 특수조직 감시반. 
 동물적인 직감과 본능으로 범죄를 쫓는 감시 전문가 ‘황반장’(설경구)이 이끄는 감시반에 
 탁월한 기억력과 관찰력을 지닌 신참 ‘하윤주’(한효주)가 합류한다. 
 그리고 얼마 후 감시반의 철저한 포위망마저 무용지물로 만든 범죄가 벌어진다. 
 단 3분만에 한 치의 실수도 없이 벌어진 무장강도사건. 
 얼굴도, 단서도 남기지 않은 그들의 존재에 모든 시선이 꽂힌다. 
 
 철저하게 짜여진 계획 하에 움직이며 1초의 오차도 용납하지 않는 범죄 조직의 리더 ‘제임스’(정우성). 
 자신의 존재를 절대 드러내지 않는 그는 감시반의 추적이 조여올수록 더욱 치밀하게 범죄를 이어간다. 
 더 이상의 범죄를 막기 위해 반드시 놈의 실체를 알아내야만 하는 감시반. 
 황반장과 하윤주는 모든 기억과 단서를 동원해 놈을 쫓기 시작하는데...

 7월 4일 입소문이 괜찮던 감시자들을 봤습니다. 처음엔 극장에서 볼 생각은 없었는데 시사회 평가가 괜찮고 한효주 씨도 예쁘시길래 냉큼 예매하고 보고 왔어요. 

 설경구 씨, 한효주 씨, 정우성 씨 및 기타 조연 배우분들도 연기를 잘해주십니다. 기대하지 않았던 2pm의 준호씨도 제 몫을 해주신 듯 하네요. 정우성 씨도 악역은 처음이라고 들은 듯 한데 잘해주신 듯 합니다. 물론, 감시자들에서의 악당 제임스는 비열한 캐릭터라기 보단 스타트렉 다크니스의 베네딕트 컴버배치 같은 '강력한 적'이란 느낌이여서 더욱 정우성 씨한테 잘 어울렸다고 생각합니다. 한효주 씨는 정말 예쁘네요!

 영화는 매끄럽게 진행됩니다. 기존 영화들 같았으면 영화의 주인공들이 왜 이런 일을 시작했는지 배경과 동기, 과정들을 구구절절 설명할 법 한데 이 영화는 이런 과정을 배제한 체 처음부터 인물이 아닌 사건들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진행시키고 거기에 살을 붙여서 인물들에 대하여 보여줍니다. 그래서 영화를 보는데 집중이 잘되고 전개가 깔끔하게 딱 떨어집니다.

 문제는 위에서 언급했듯 사건들을 중심으로 진행하니 인물들의 개성들을 보여주는데 힘이 실리지 않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감시자들의 대부분의 인물들은 큰 개성을 갖지 못합니다. 몇몇 장면에서 이 인물의 성격이 어떨 지는 파악할 수 있어도 이 인물에 대한 감정적 교류가 없기에 관객이 크게 공감하기엔 무리가 따르는 느낌이에요. 물론 이 영화는 말 그대로 범인들을 감시하는 감시자들에 대한 영화죠. 하지만 그렇기에 더더욱 이 캐릭터들이 주연급이던 조연급이던 모두 영화의 소품으로만 쓰인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 그나마 정우성 씨의 제임스 정도가 주변 사건들에 의해 어느정도 영향을 받고 매 변화에 능동적으로 움직인다는 느낌이네요.
 제가 본 올해 국산 영화들이 베를린, 신세계, 7번방, 남쪽으로 튀어, 전설의 주먹, 은밀하게 위대하게를 봤는데 이 영화들 중 베를린과 신세계를 제일 재밌게 봤었고 이 영화 또한 베를린이나 신세계와 비슷한 정도로 재밌게 봤습니다. 다만, 이 영화들을 뛰어넘는 듯한 생각이 들진 않습니다. 그래도 다른 작품들에 비해 구멍이 적고 깔끔한 전개로 집중하시며 재밌게 보실 수 있을 듯 합니다.

덧글

  • 잠본이 2013/07/14 19:16 # 답글

    설경구와 한효주를 제외한 감시반 다른 멤버들이 다들 역할은 있는데 캐릭터가 너무 옅어서 아쉬웠죠.
    그나마 한놈이 좀 활약하나 싶었더니... 싶었더니... (더 적으면 스포일러)
  • Space뽀이 2013/07/24 14:30 #

    ㅎㅎㅎ 저도 그 점이 너무 아쉬웠었어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