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왕이 된 남자(2012) 감상 영화

[줄거리]
역사에 기록되지 않은 또 한 명의 광해

왕위를 둘러싼 권력 다툼과 당쟁으로 혼란이 극에 달한 광해군 8년.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에 대한 분노와 두려움으로 점점 난폭해져 가던 왕 ‘광해’는 도승지 ‘허균’에게 자신을 대신하여 위협에 노출될 대역을 찾을 것을 지시한다. 
 이에 허균은 기방의 취객들 사이에 걸쭉한 만담으로 인기를 끌던 하선을 발견한다. 왕과 똑같은 외모는 물론 타고난 재주와 말솜씨로 왕의 흉내도 완벽하게 내는 하선. 영문도 모른 채 궁에 끌려간 하선은 광해군이 자리를 비운 하룻밤 가슴 조이며 왕의 대역을 하게 된다. 
 왕이 되어선 안 되는 남자, 조선의 왕이 되다! 
 그러던 어느 날 광해군이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지는 엄청난 사건이 발생하고, 허균은 광해군이 치료를 받는 동안 하선에게 광해군을 대신하여 왕의 대역을 할 것을 명한다. 저잣거리의 한낱 만담꾼에서 하루아침에 조선의 왕이 되어버린 천민 하선. 허균의 지시 하에 말투부터 걸음걸이, 국정을 다스리는 법까지, 함부로 입을 놀려서도 들켜서도 안 되는 위험천만한 왕노릇을 시작한다. 하지만 예민하고 난폭했던 광해와는 달리 따뜻함과 인간미가 느껴지는 달라진 왕의 모습에 궁정이 조금씩 술렁이고, 점점 왕의 대역이 아닌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하는 하선의 모습에 허균도 당황하기 시작하는데...




 기대했던 영홥니다. 뭐, 표절이야기도 나오는데 제가 그 영화들을 모르니 별 선입관 없이 백지상태에서 봤습니다. 물론, 왕자와 거지란 이야기와 비슷하겠다는 생각은 했지만요. 사실 광해는 일제강점기 시절 다른 조선왕들이 상당한 역사왜곡으로 까내려지던 것과는 다르게, 일본 학자에 의해 중립외교가 재조명 받으면서 사람들에게 새로이 연구 대상이 된 왕이죠. 극 중 나오는 대동법을 실제 광해는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거나, 등 미화되었다는 이야기는 그 쪽을 자세히 알지 못하는 저로서는 함부로 생각하기 그렇군요. 


 오직 of the 병헌 by the 병헌 for the 병헌인 이 영화에서 류승룡이나 장광씨, 김인권의 연기또한 잘 봤습니다. 영화를 보면서 개인적으론 생각했던것 보단 극 전개가 힘이 빠지고 약간 지루한 감이 있다라는 생각이 들긴 했지만 각 장면마다 배우들의 열연을 보면서 전체적으로가 아닌 세부적 장면에서는 그 장면에 충분한 감정이입을 하는 나를 발견했네요. 


 개인적으로는 도둑들 보다 더욱 많은 기대를 하고 봤던 영화였습니다. 거기다 자체시사회의 평가도 높다고 하고 개봉일도 앞당겨서 일찍 보러 갔는데, 사실 기대한 만큼의 재미를 봤던 작품은 아닙니다. 깨알같은 이병헌과 류승룡, 그외 배우들의 연기 아니었으면 이 영화는 망했을 수도 있단 생각이 들거든요. 아무튼 이분들 덕분에 재미있는 영화를 봤다고 생각합니다. 올해 후반기 봤던 영화중 도둑들이 제일 괜찮았다고 생각했는데, 개인적으론 광해와 비슷한 듯 싶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