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들 (2012) 감상 후기 영화

 [줄거리]
 한 팀으로 활동 중인 한국의 도둑 뽀빠이와 예니콜, 씹던껌, 잠파노. 미술관을 터는데 멋지게 성공한 이들은 뽀빠이의 과거 파트너였던 마카오박이 제안한 홍콩에서의 새로운 계획을 듣게 된다. 여기에 마카오박이 초대하지 않은 손님, 감옥에서 막 출소한 금고털이 팹시가 합류하고 5명은 각자 인생 최고의 반전을 꿈꾸며 홍콩으로 향한다.
 홍콩에서 한국 도둑들을 기다리고 있는 4인조 중국도둑 첸, 앤드류, 쥴리, 조니. 최고의 전문가들이 세팅된 가운데 서로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는 한국과 중국의 도둑들. 팽팽히 흐르는 긴장감 속에 나타난 마카오박은 자신이 계획한 목표물을 밝힌다. 그것은 마카오 카지노에 숨겨진 희대의 다이아몬드 <태양의 눈물>. 성공을 장담할 수 없는 위험천만한 계획이지만 2천만 달러의 달콤한 제안을 거부할 수 없는 이들은 태양의 눈물을 훔치기 위한 작업에 착수한다. 
 그러나 진짜 의도를 알 수 없는 비밀스런 마카오박과 그런 마카오박의 뒤통수를 노리는 뽀빠이, 마카오박에게 배신당한 과거의 기억을 잊지 못하는 팹시와 팀보다 눈 앞의 현찰을 먼저 챙기는 예니콜, 그리고 한국 도둑들을 믿지 않는 첸과 중국 도둑들까지. 훔치기 위해 모였지만 목적은 서로 다른 10인의 도둑들은 서서히 자신만의 플랜을 세우기 시작하는데… 
 실제론 올림픽도 하기 전에 본 영화지만 올림픽 기간 중에도 천만페이스로 달려나가는 이 영화에 대해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실제로도 재밌었습니다. 최동훈 감독의 영화로는 그때 그사람들, 타짜, 전우치를 봤었습니다. 확실히 타짜에 대해서는 누가나 호평하기에 논외로 하더라도 그때 그사람들이나 전우치는 여러 사람들의 기대치가 달라서 시끄러웠던 걸로 기억합니다. 개인적으론 그때 그사람들은 굉장히 재밌게 봤던 걸로 기억하고 전우치는 정말 큰 기대를 품고 갔는데 약간은 어설픈 후반부의 와이어 액션들과 이야기 진행에 중간중간 구멍이 뚫려있어서 완성도 있다고는 느끼기 힘든 부분 때문에 아쉬웠던 기억이 납니다. 그래도 상업영화에 있어서 최동훈 감독의 영화들은 분명 적어도 우리가 지불한 영화표 값 만큼의 값어치는 해준다는 생각으로 이번에도 나오자마자 몇일 후에 갔습니다.

  도둑들에는 10명의 도둑놈들이 나옵니다. 사람들이 오션스 일레븐과 비슷하다고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오션스 일레븐을 본 적이 없기 때문에 비교는 할 수 없었습니다. 이번에도 도둑들은 '타짜'만큼의 구성력을 가진다곤 하기 힘들지만, 모든 주인공들이 개성이 있고 한가지 씩의 인간적 사연이 있는 만큼 캐릭터들이 잘 살아있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많은 분들이 칭찬하는 전지현의 재발견이던가, 기본은 해주시는 마카오박 김윤석, 가벼운 양아치 느낌의 이정재까지 그 외에도 많은 배우들의 연기가 좋았습니다. 아마 이 영화가 지금의 천만 페이스를 달리고 있는 가장 큰 요인은 배우들의 열연 아닐까 싶습니다. 거기다가 자칫 지나친 등장인물 때문에 영화가 난잡해 지는 걸 막기 위해 영화의 마지막으로 다다를 때 몇몇 비중있는 인물들을 제외하곤 모조리 날려버립니다. 그 인물들은 어떻게 되었는지 알 수가 없죠. 다만 이처럼 깨끗하게 포기해버리니 결말은 깔끔히 맺은 것 같습니다. 게다가 이 영화의 백미는 마지막 마카오박의 태양의 눈물을 차지하기 위한 웨이홍 조직과의 추격씬 아닐까 싶네요. 마카오 박이 건물 사이를 헤집어 다니면서 피하는 장면은 아직까지도 기억날 만큼 멋지게 봤습니다. 

 요즘 시간이 지날 수록 천만 관객의 영화가 늘어나는 느낌입니다.(물론 페이스가 그렇다는 거니 실제로 상영이 끝날 때까지 도둑들이 천만을 넘길 지는 좀 더 두고봐야 알겠죠.) 도둑들도 어찌보면 호불호가 갈릴수 있겠으나, 이 영화의 가치가 정말 뛰어난가에 대해선 말들이 많을 수 있겠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영화가 끝나고 극장을 가벼운 마음으로 나올 수 있게 만든 재미있는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