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나이트 라이즈(2012) - 크리스토퍼 놀란, 크리스챤 베일 영화

  [줄거리] 
 배트맨이 조커와의 대결을 끝으로 세상에서 모습을 감춘 8년 후, 
  하비 덴트의 죽음에 대한 책임을 떠안은 배트맨은 모든 것을 희생하며 떠나고.. 
  범죄방지 덴트법으로 인해 한동안 평화가 지속되던 고담시의 파멸을 예고하며 나타난 마스크를 쓴 잔인한 악당, 
  최강의 적 베인이 등장한다. 
  베인은 배트맨이 스스로 택한 유배 생활에 종지부를 찍게 하지만, 
  다시 돌아온 배트맨에게 베인은 만만한 상대가 아니다. 
  자신을 거부한 사람들의 고통을 지켜볼 것인가, 정의의 수호자로 나설 것인가. 
  배트맨은 승패를 알 수 없는 마지막 전투를 시작하려 하는데…

 사실 아이맥스로 나온 영화는 아이맥스로 보기를 좋아합니다만, 개인적 사정(--;;;) 때문에 일반디지털로 보고 왔네요. 흔히 말하는 작가의 의중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작가의 시선으로 작품을 봐야한다고 하듯, 아이맥스로 찍은 놀란의 숭고한 의지(!)를 파악하기 위해선 아이맥스로 보는 것이 당연한 바, 상당히 아쉽네요. 개인적으로는 돈이 없는 가난한 학생인 입장에서 남들만큼 같은 영화 8000원 주면서 또 보는건 그닥 선호하지 않는 편인데 다크나이트 라이즈는 글쎄요...보고싶기도 하면서 영화를 다 본 입장에선 망설여지기도 합니다. 

 놀란 3부작의 완결로서 잘 끝맺은 듯 싶습니다. 라이즈란 영화를 따로 보면 개인적으론 베인의 급 쩌리화가 아쉽긴 합니다. 어떻게 총 한대 맞고 날아가버리며 끝나다니....OTL..

  다크나이트와 라이즈가 많은 비교를 받고 있긴 합니다. 대부분 평이 다크나이트가 더 낫다는 평이 많네요. 아마 다크나이트는 조커와 같은 외부 조건에 대한 고담 시민의 고뇌를 보며 이를 일반인인 우리들도 같이 생각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사람들이 하는 반면 라이즈는 비긴즈 처럼 다시 외부 조건에 대하여 비긴즈 처럼 배트맨의 고민이 위주가 되기 대문에 히어로에 대한 감정이입만이 가능해서 평가가 약간은 박한 것이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다크나이트가 진정한 정의나 어떤 문제에 대한 관점의 차이와 본질의 정도의 구분 등 생각할 거리를 많이 안겨준 점에 비해서 비긴즈같은 전형적인 히어로물로의 희귀 같은 느낌을 주는 점이 아쉽다면 아쉬울 수 있지만 그래도 3부작을 마무리 하는 영화인 점에서 정말 만족스럽습니다.

특히 캣우먼이요.
 아무튼 다크나이트 때문에 엄청난 기대치를 가진 분들께는 실망했다는 평을 많이 듣는 다크나이트 라이즈지만, 역시 다크나이트 시리즈를 불평하는 분들은 아무도 없죠. 시리즈의 방점을 찍는 작품인 만큼 재밌게 봤습니다. 

덧글

  • 강군이어라 2012/08/02 11:21 # 답글

    캣우먼 + 배트포드 = 우왕굿!!!!
  • Space뽀이 2012/08/03 00:03 #

    정말 압권입니다 캣우먼과 배트포드 !! +_+ !! 그나저나 저도 배트포드 한대 뽑고 싶군요 ㅠㅠ
댓글 입력 영역